전무 2명 승진·상무 8명 선임…카메라 모듈 분야에 집중

(왼쪽부터) 조지태 신임 전무, 이승원 신임 전무 사진. LG이노텍.
(왼쪽부터) 조지태 신임 전무, 이승원 신임 전무 사진. LG이노텍.

[데일리임팩트 변윤재 기자] 올해 성장세를 이어온 LG이노텍이 10명의 승진자를 배출했다. 

24일 LG이노텍은 이사회를 열고, 2023년도 임원인사를 확정했다. 전무 2명, 상무 8명 등 총 10명이 승진 대상에 포함됐다. 

3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등 재무성과를 보여준 정철동 사장은 유임됐다. 또 제품·고객 구조 정예화, 글로벌 공급망관리(SCM) 역량 강화, 플랫폼 모델(커스터마이징을 최소화하는 범용성 제품)중심의 개발 등을 통해 수익성 개선에 일조한 인물들이 전진 배치됐다. 

LG이노텍 관계자는 데일리임팩트에 “고객가치 혁신, 사업성과 창출, 지속성장을 위한 전문역량, 성장 잠재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며 “미래준비와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업·연구개발(R&D)·생산 등에서 성과를 내고, 사업지원을 통해 회사성장을 이끈 인재를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카메라모듈 신제품의 적기 공급을 주도하고, 생산 공정 자동화, 제조 지능화 확대로 전 세계 카메라모듈 사업 1등 지위를 공고히 한 조지태 상무는 전무로 승진했다. 

세계 최초로 센서 시프트 손떨림 방지 기술을 적용한 카메라모듈 출시, 3D센싱모듈인 비행시간 거리 측정(ToF)모듈의 매출 확대, 액추에이터 등 핵심 요소기술 내재화를 선도한 노승원 상무도 전무로 승진했다.

신규 고객 확보와 글로벌 공급망관리(SCM) 강화를 통해 차량 카메라모듈 사업 성장을 견인한 홍성일 책임, 카메라모듈 신제품을 개발해 글로벌 고객사 신모델 공급이 이뤄질 수 있게 한 김창현 책임, 품질과 원가 혁신으로 제조 경쟁력을 높여 패키지기판(PS) 사업의 수익성 확보에 기여한 홍승만 책임, 신재생 에너지용 파워 모듈의 선행 개발과 사업화, 파워 분야 신기술 확보를 주도한 김수홍 연구위원이 상무로 신규 선임됐다.

아울러 전사 디지털전환(DX) 추진 로드맵 수립과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 체계 구축을 통해 전사 DX 역량을 강화하고, 고객가치 향상을 이끌어낸 이중세 책임, 광학솔루션사업의 수익성 개선과 경영관리 프로세스 정비로 조단위 수익구조 기반을 마련한 신덕암 책임, 전략적 홍보와 대외협력을 통해 기업 위상과 이미지 제고에 기여한 조백수 책임이 각각 상무로 영전했다. 이일관 LG전자 HE·BS정도경영담당(책임)은 상무로 승진한 뒤 LG이노텍 경영진단담당으로 이동했다. 

또 김흥식 LG에너지솔루션 CHO(부사장)과 윤석 LG CNS 법무실장(상무)이 LG이노텍으로 자리를 옮겨 같은 업무를 수행하게 됐다. 

저작권자 © 데일리임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