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L, 파리크라상 등 생산시설 현장 찾아 안전 진단 체크

정갑영 위원장 “SPC 변화 이끌어내 신뢰 회복 도울 것”

SPC 안전경영위원회 정갑영 위원장(왼쪽에서 3번째)과 조현욱 위원(왼쪽에서 2번째)이 평택 SPL공장에 방문해 생산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SPC그룹.
SPC 안전경영위원회 정갑영 위원장(왼쪽에서 3번째)과 조현욱 위원(왼쪽에서 2번째)이 평택 SPL공장에 방문해 생산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SPC그룹.

[데일리임팩트 황재희 기자] SPC그룹은 지난 SPL 사고 후속 대책으로 출범한 안전경영위원회(이하 위원회)를 통해 주요 사업장을 방문해 현장을 차례로 점검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현장 방문은 SPL 및 파리크라상 성남 공장, 샤니 성남 공장 등에서 차례로 진행됐다. SPC 계열사의 사업 현장을 직접 확인해 생산시절을 점검하고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등 회사의 안전관리 강화 및 노동환경 개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이뤄졌다.

앞서 위원회는 지난 18일 양재동 SPC 사옥에서 첫 공식 회의를 열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이래 21일, 천영우 위원과 정지원 위원이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파리크라상 공장과 샤니 공장을 차례로 방문하며 현장 점검과 함께 노조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어서 22일에는 정갑영 안전경영위원회 위원장과 조현욱 위원이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SPL 공장을 방문해 외부 전문기관을 통한 안전 진단 현황을 브리핑 받고, 개선 조치가 완료된 사항 등을 직접 확인했다. 

특히 이날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노동조합 간담회를 통해 안전보건에 대한 의견뿐 아니라 근무 여건과 노동 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안했다. 위원회는 이를 적극적으로 수렴하여 향후 회사에 권고하기로 했다.

정갑영 안전경영위원장은 “현장을 직접 돌아보고,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하면서 반드시 문제점을 고치고 개선하겠다는 회사 측의 확고한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며, “산업 안전뿐 아니라 노동환경과 사회적책임 분야까지 회사 전반에 대해 면밀히 살피고, 변화와 개선을 이끌어내 SPC가 고객의 신뢰를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PC는 안전관리 강화 대책에 따라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전 사업장에 대한 산업안전 진단을 실시해 현재 28개 생산시설 중 24개 사업장에 대한 진단을 완료하였으며, 순차적으로 개선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안전경영위원회는 오는 11월 말 진단이 완료되면 결과를 검토해 개선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키워드

#SPC #SPL
저작권자 © 데일리임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