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신한금융지주.
사진. 신한금융지주.

[데일리임팩트 김병주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24일 한국ESG기준원이 발표한 ‘2022년 KCGS ESG 평가 및 등급 공표’에서 국내 금융기관 최초로 15년부터 8년 연속 통합 A+ 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한국ESG기준원은 매년 국내 상장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 독려를 위해 △환경 △사회책임 △기업지배구조 부문을 평가해 ESG 등급을 공표하고 있다. 올해 평가 결과, 신한금융은 ESG 통합등급 A+를 포함해 전 부문에서 A+ 평가를 받았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9월 발표한 그룹의 ESG 슬로건인 ‘Do the Right Thing for a Wonderful World(멋진 세상을 향한 올바른 실천)’를 토대로 탄소 중립 전략인 ‘Zero Carbon Drive’ 추진, 친환경 금융 지원 등 탄소 감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또, 다양성 및 인권 보고서 등의 특화 보고서를 포함한 연 2회의 ESG 관련 보고서를 발간해 이해관계자들과 투명하게 소통하고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데일리임팩트에 “이밖에 이사회 내 ESG 전략위원회를 운영하는 등 ESG 경영 또한 선도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한국ESG기준원의 2022년 ESG 평가는 총 974개의 상장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최고 수준인 ESG 통합등급 A+를 받은 업체는 5개사로, 이 중 신한금융그룹을 포함한 2개사만이 전 부문에서 A+ 평가를 받았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한금융은 금융을 통한 선한 영향력을 고객과 지역 사회에 지속적으로 전파하기 위해 그룹의 모든 임직원이 함께 노력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지속가능경영을 통해 사회적 가치의 확산에 기여하는 기업시민으로서 책임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임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