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데이터센터에 사피온 X220 기반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
스타트업·중소기업에 저비용 제공…고품질 AI 서비스 환경 조성

사피온 X220. 사진. 사피온.
사피온 X220. 사진. 사피온.

[데일리임팩트 변윤재 기자] 사피온의 인공지능(AI) 반도체가 상용 데이터센터에 도입됐다. 30일 사피온은 NHN의 데이터센터인 NCC에 사피온 X220 기반 인프라를 확대 구축했다고 밠혔다. 

지난해 사피온은 시범적으로 5.22페타 OPS(1초에 몇번의 연산을 할 수 있는지 측정하는 단위. 테라 OPS는 1초당 1조번, 페타 OPS 는 1초당 1000조번의 연산을 할 수 있다) 수준의 AI 인프라를 구축했는데 이번에 확대했다. 올해 9.22페타 OPS 수준 인프라를 추가해 총 14.44페타 OPS의 국산 AI 반도체 기반 클라우드 인프라가 구축됐다. 사피온 관계자는 데일리임팩트에 “14.44페타 OPS는 1초당 1경4000조번의 연산을 할 수 있는 컴퓨팅 성능“라며 “AI 반도체가 상용 데이터 센터에 도입되어 AI 서비스를 제공하는 건 세계적으로 선도적 사례인 만큼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양사는 다양한 연구개발(R&D) 협력을 바탕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가 추진한 AI 반도체 실증 지원 사업에 공동으로 참여, 국산 AI반도체 기반 클라우드 환경에서 다양한 AI서비스를 실증해왔다. 지난해 AI 기반 화질 개선 서비스, 영상 기반 AI 위치 측위 서비스, 엑스레이 이미지 기반 골 연령 추정 등 다양한 분야의 AI 서비스를 실증했다. 이를 통해 그래픽처리장치(GPU) 대비 향상된 기술과 성능을 검증하면서 상용서비스 운영을 위한 인프라를 확대 구축했다. 

양사는 NHN 상용 AI 서비스에 이번에 구축한 인프라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다양한 카테고리 상품 데이터를 학습, 패션 특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NHN 클라우드의 AI 패션 서비스, CCTV영상 등에서 이상행동을 감지하는 포즈추정 AI 서비스 등이 그 대상이다. 

또 스타트업, 중소기업에 AI 반도체 기반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해, 기존 GPU 인프라 대비 도입 비용부담을 낮추고 고품질 AI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제반 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사피온은 AI 칩, X220가 상용화는 물론 성능도 인정 받으면서 고무적인 모습이다. 

X220는 최근 AI 반도체 벤치마크인 MLPerf에서 GPU 대비 우수한 성능을 평가받았다. 클라우드용 고성능 AI 서비스 성능을 측정하는 데이터센터 추론 영역에서 엔비디아 A2와 비교해 X220-콤팩트는 2.3배, X220-엔터프라이즈는 4.6배 높은 성능을 달성했다. 또 전력 효율에서도 X220-콤팩트는 2.2배, X220-엔터프라이즈는 2.0배 높았다. 

사피온은 X220을 다양한 응용 분야에 확대해 나가는 한편, 내년 하반기 차세대 칩인 X330을 출시해 AI 반도체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임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