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오비일반산단 5만㎡ 부지에 선박 블록 공장 마련…30일 개소식

30일 HJ중공업이 개소를 알린 거제공장 전경. 사진.HJ중공업
30일 HJ중공업이 개소를 알린 거제공장 전경. 사진.HJ중공업

[데일리임팩트 김현일 기자] HJ중공업이 선박용 블록을 만들 위성공장을 본격 가동하며 생산 능력을 확대했다.

HJ중공업은 위성공장인 거제공장의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가동에 들어갔다고 30일 밝혔다.

HJ중공업은 지난해 컨테이너선 4척을 수주하며 지난 2016년 이후 수주가 중단된 상선 시장에 재진입에 성공했다. 올 들어서도 4척을 추가 수주하며 총 8척, 6600억원 상당의 일감을 확보하는 성과를 올렸다.

하지만 일감이 늘어나면서 주력 사업장인 영도조선소 야드에는 부하가 걸렸다.

일반적으로 조선소에는 선박 구성품인 블록을 생산하고 보관할 넓은 야드가 필요한데 8만㎡ 규모인 영도조선소 부지에는 기존에 짓던 함정과 특수목적선 뿐 아니라 상선 건조에 필요한 블록까지 처리할 공간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HJ중공업이 기존 위성공장으로 운영해왔던 부산 다대포공장과 인천 율도공장은 지난 2017년 채권단의 재무구조 개선 방침에 따라 매각돼 현재 남아있지 않다.

이에 HJ중공업은 수개월 간 세밀한 검토 끝에 HJ중공업이 확보한 거제공장 부지는 거제시 연초면 오비리 일반산업단지 내에 위치해 있다.

인근에 한내공단·거제 한내 조선특화농공단지·모사 일반산업단지 등이 접해 있고 대형조선소와 거제 시내도 지척이어서 각종 자재 수급이나 인력 확보에도 이점이 많다.

HJ중공업 관계자는 데일리임팩트에 “무엇보다 해당 부지의 기존 소유자가 선박용 블록을 제작, 공급하던 곳이어서 사외 블록 생산에 필요한 조립공장과 도장공장, 부속시설, 크레인과 변전설비 등 선박 블록 생산에 필요한 필수 시설을 최소 비용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데일리임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