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처벌법 시행 후 범죄신고, 상담 건수 큰 폭 증가
전국 최초 스토킹 피해자 보호·지원을 위한 원스톱 서비스 체제 출범

스토킹피해자원스톱지원센터_제공 전라북도
스토킹피해자원스톱지원센터_제공 전라북도

[전북=데일리임팩트 이진명 기자] 서울 역무원 살해 사건 등 스토킹 범죄가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전북지역의 스토킹 범죄신고 및 상담 건수가 크게 증가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 자치경찰위원회(위원장 이형규, 이하‘위원회’)와 전북경찰청(청장 강황수)은 스토킹 피해자 보호 지원을 강화해 도내 협력단체 등과 스토킹 범죄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는데 힘쓰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관련 해 전북경찰청과 도여성청소년과는 1366전북센터를 ’스토킹피해자 원스톱지원센터‘로 지정하고 29일 현판식을 가졌다.

전북지역의 스토킹 범죄 신고는 스토킹처벌법(2021년 10월) 시행 이후 연간 합계 23건이 증가 되었으며 여성긴급전화 1366 전북센터의 스토킹 피해자의 상담도 25건에서 627건으로 전년 대비 716%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에 스토킹피해자가 법률, 의료, 임시 보호시설 등을 한 번에 지원받을 수 있는 시설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같이하고 원스톱 지원센터를 지정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자치경찰위원회 또한 올 5월 중 도민 정책 제안 공모를 통해 제안 받은 스토킹피해자 보호 지원에 대해 관계기관 실무협의회를 통해 사업화하기로 한 바 있다.

공모 된 사업 안으로 2023년부터 일선 경찰관서에서 스토킹 피해자로부터 보호조치가 필요한 도민에게 스마트 초인종, 가정용 CCTV, 문열림센서, 비상벨 등 안심 장비를 지원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

전북경찰청은 스토킹 피해자보호를 위해 한번의 스토킹 행위라도 100m접근 금지, 전기통신 이용금지 등 긴급응급조치나 유치장·구치소 유치등 잠정조치로 가해자의 접근을 차단하는 등 스토킹 범죄에 엄정 대응할 계획이다.

또한, 1366전북센터 등 상담기관과 함께 피해자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민간기업 등과 공동대응협의체를 구축하여 피해자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형규 자치경찰 위원장은 데일리임팩트에 “앞으로 자치경찰위원회에서 도민들이 스토킹 범죄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도록 사회약자보호 안전망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임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