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청받은 아동 대상 선물 및 이벤트 제공

유진투자증권 CI. 사진.유진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 CI. 사진.유진투자증권

[데일리임팩트 이상현 기자] 유진투자증권이 10월 2일까지 진행되는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테니스대회 2022’에 테니스 유소년 선수와 보육원 아동을 초청해 함께 경기를 관람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테니스대회 2022는 프로테니스협회가 주관하는 남자 국제 프로테니스대회로 26년 만에 국내에서 개최되는 테니스 전문가 협회(ATP) 투어로 유진투자증권은 이번 대회의 타이틀 스폰서를 맡고 있다.

대회 본선 첫날인 26일에는 테니스 유소년 선수들이 초청받았다. 서울, 울산, 전주 등 전국 각지에서 초청받은 33명의 테니스 꿈나무들은 프로 선수들의 플레이를 감상했다. 참여자들은 대한테니스협회를 통해 추천받은 12세부에서 16세부 선수로 구성됐다.

27일에는 보육원 아동들이 테니스경기장을 둘러보고 경기를 관람했다. 유진투자증권이 정기적으로 후원하는 보육원 중 참여 의사를 밝힌 시설의 아동 17명이 함께했다.

유진투자증권은 프로그램에 참여한 유소년 선수와 아동에게 선물 키트와 간식을 제공했으며 유소년 선수 및 아동들은 테니스경기장 광장에 마련된 유진투자증권 홍보부스에서 4컷 사진찍기 등 이벤트에 참여했다.

유진투자증권 관계자는 데일리임팩트에 “유진투자증권은 2014년부터 임직원이 월 급여의 0.1%를 기부하고 동일한 금액을 회사에서 지원하는 펀드를 운영하는 등, 2017년부터 보육원에 매월 유제품, 간식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임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