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우리은행.
사진. 우리은행.

[데일리임팩트 김병주 기자] 우리은행은 국내 금융권 최초로 공급망 관리와 금융 서비스가 연계된 디지털 공급망 플랫폼 ‘원비즈플라자’를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원비즈플라자’는 구매 솔루션을 자체적으로 구축하기 어려운 중견·중소기업이 별도의 비용 없이 가입해 구매업무를 수행하고 협력사와 실시간으로 협업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수작업 및 정보 탐색에 의존한 구매 방식에서 벗어나 디지털 기반 전자구매 서비스를 활용해 편리하고 투명한 구매업무 수행이 가능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데일리임팩트에 “특히 이번에 공개한 원비즈플라자는 이원덕 은행장 취임 후 추진한 디지털 혁신의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미 지난 6월 사전 체험 행사(Demo Day)를 진행해 시장의 주목도 받은 바 있다.

우리은행은 앞서 SGI서울보증과 협약을 맺고 ‘원비즈플라자’ 회원사 전용상품인 ‘우리 SGI협약 운전자금대출’을 출시, 구매사가 추천한 협력사에 초기 생산단계부터 유동성을 공급한다. 특히, 그동안 세금계산서 발급 후 어음 할인 등으로 자금을 융통하던 협력사들은 확정된 전자구매 계약만으로 자금을 조기에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또 ‘원비즈플라자’를 통해 확보된 비금융 데이터를 기반으로 금융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제공하고 △실시간 원자재/시장 시황 △공급망ESG(탄소배출관리) △법률·세무업무 등 경영지원 서비스도 연계해 지원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금융권 최초로 시도하는 사업인 만큼 디지털 금융 시대의 초혁신 플랫폼으로 시장에 안착할 수 있게 초기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다양한 금융 및 비금융 서비스가 제공되는 디지털 유니버설 뱅크의 첫걸음이 될 수 있게 긴밀히 협업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임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