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석탄 투자전략 5대 사항 공개 서한, 내달 24일까지 회신요청

지난해 4월 전주 국민연금 본사 등 전국에서 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국민연금의 ‘탈석탄’ 선언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환경운동연합

[데일리임팩트 박민석 기자] 환경단체들이 국민연금에 석탄 투자 배제를 요구하는 공개 서한을 보냈다.

기후솔루션,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환경운동연합, 미국 지구의벗 등 170여개 국내외 환경단체는 국민연금에 탈석탄 투자전략에 대한 5대 요구사항을 담아 공개 서한을 발송했다고 23일 밝혔다.

단체들은 국민연금이 지난해 5월 '탈석탄 선언'을 했으나, 여전히 실행방법에 대한 구체적인 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연금은 탈석탄 선언을 했음에도 지난 6월 한국전력공사 주식 2200만 주를 추가 매수한 바 있다. 환경단체들은 네덜란드 연기금(APG)이 석탄발전 비중이 높다는 이유로 한전 지분을 전량 매각한 것과는 상반된 움직임이라는 견해다.

환경단체들은 서한을 통해 석탄 관련 매출이 30%를 넘으면 석탄 기업으로 분류하고 투자 배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석탄 생산·유통·소비에 이르는 가치사슬 전체를 석탄 산업으로 정의, 에너지 전환 계획을 명시한 기업의 경우 투자 전 엄격한 계획 이행 여부 점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연금에 석탄 기업에 대한 책임 있는 의결권 행사, 해외 석탄 자산에 대한 전면적 투자 배제 정책 등의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이들 단체는 국민연금에 내달 24일까지 회신을 요청했다.

이 단체들은 오늘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가 열리는 서울 중구 한 호텔 앞에서 피켓 시위 등을 진행한다.  

환경단체 한 관계자는 데일리임팩트에 “해외 주요 연기금은 탈석탄 이행을 넘어 화석 연료 전반에 대한 투자 배제 정책을 이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는 화석연료와 같은 좌초자산을 관리하는 한 방법이기에 국민연금도 빠른 시일 내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연금은 석탄 발전 기업 투자 배제 기준을 두고 연구용역을 진행했다.

용역 보고서에는 기업 전체 매출 가운데 석탄 발전 비중이 30% 또는 50% 이상일 때 투자를 배제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기면서, 주요 연기금 20%와 비교해 한참 낮은 수준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임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