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신발 지원 사업에 4년 간 누적 2억원 지원

지난 20일 '세상에 오직 하나뿐인 내 신발' 캠페인 후원금 전달식에 참여한 롯데칠성음료와 굿피플인터내셔널 관계자들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굿피플인터내셔널

[데일리임팩트 박민석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굿피플인터내셔널(이하 굿피플)과 함께 보행 장애 아동 특수신발 지원 캠페인 관련 후원금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전달식에는 굿피플 임승택 사무국장, 김문주 본부장, 롯데칠성음료 정찬우 ESG부문장, 민창윤 ESG팀장 등이 참석했다.

롯데칠성음료는  4년째 굿피플인터내셔널과 함께 보행장애 아동을 위한 특수신발 을 지원하고 있다. 매년 임직원 사회공헌 캠페인을 통해 보행장애 아동을 돕고 있으며 올해도 5000만 원을 후원했다.

두 기관은 보행장애 아동들에게 특수신발을 지원하는 ‘세상에 오직 하나뿐인 내 신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특수신발은 장애아동의 발을 정밀기기로 스캔해 발 모양에 맞춰 수작업으로 제작한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데일리임팩트에 “보행에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에게 특수신발은 미래를 꿈꾸게 하는 귀중한 기회"라고 말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 2019년부터 매년 5000만 원을 후원해 작년까지 150명의 보행장애 아동에게 특수신발을 선물해왔다. 

롯데칠성음료는 올해도 동일한 금액으로 50명의 아동에게 동·하절기 특수신발 100켤레를 지원한다.

굿피플은 보행장애 아동 중 경제적인 이유로 특수신발 제작이 어려운 아동을 우선 선발하며, 제작 업체 소통과 사업 모니터링을 담당한다. 

정찬우 롯데칠성음료 ESG부문장은 “보행장애를 가진 아이들이 맞춤형 신발을 신고 조금씩 걸어나가는 모습을 보며 보람을 느꼈다”며 “롯데칠성음료는 어려운 친구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활동을 계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임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