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새로운 사회문제, 연결과 협력으로 해결” 강조

소셜, 투자, 공공, 비영리 관계자 3000명 집결

20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SOVAC 2022' 행사 참가자들이 전시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SK

[데일리임팩트 박민석 기자] SK그룹 사회적 가치 축제 SOVAC 2022가 성장을 위한 연결을 주제로 20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개최됐다.

SOVAC은 최태원 SK 회장이 2019년 5월 제안해 시작된 사회적 가치 축제다. 코로나19 여파로 3년만에 오프라인으로 열렸다.

SOVAC 사무국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사회적기업과 소셜벤쳐, 임팩트 투자기관, 공공기관, 비영리단체 등 파트너 단체 관계자와 대학생, 일반인 등 참가 3000여명이 자리했다.

SOVAC 사무국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한 연대와 협력 과정에서의 개인과 조직의 성장, 사회적기업 생태계의 지속가능한 성장 방안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다음날 미국 일정으로 불참했다. 대신 영상 메시지를 통해 “디지털 전환과 기후변화, 인구절벽과 같은 새로운 위기와 사회문제는 어느 한 개인과 기업이 추진하는 획기적인 방식보다는 모든 이해관계자 간의 자원과 역량의 ‘연결’과 ‘협력’으로 해결될 수 있다”고 전했다.

SOVAC 파트너사인 도현명 임팩트스퀘어 대표는 “사회적기업 생태계 각 분야 종사자들이 한데 모여 서로의 고민과 경험을 공유하고 지속가능 발전방향을 모색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는 점에서 이번 행사 참가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컸다”고 말했다.

이날 개막 연설에는 전신 화상을 이겨내고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지선 작가, 청소년 환경교육을 벌여온 비영리재단 ‘에코맘 코리아’ 하지원 대표, 콘텐츠로 도시를 바꾸는 ‘어반플레이’ 홍주석 대표가 나서 자신들의 경험을 공유했다.

이어 로컬 크리에이터의 지속가능성장 모색, 비영리 생태계의 변화와 성장, 국제사회 및 기업의 기후기술 투자, 오픈 이노베이션 성공 전략, 어린이 사회안전망 구축 등을 주제로 세션이 진행됐다.

SOVAC 사무국 관계자는 데일리임팩트에 “이번 행사는 코로나로 인한 단절 등으로 사회적기업 생태계 내에서 절실히 요구돼 온 네트워킹 프로그램이 체계적으로 운영돼 참가 단체와  관계자로부터 호평을 받았다”고 밝혔다. 

D3쥬빌리파트너스, 소풍벤처스, 블루포인트, TBT 등 20여곳의 국내 대표 임팩트 투자 및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심 투자자가 참여해 소셜벤처와 사회적기업 등의 성장발전을 위한 투자 상담을 진행했다.

중간지원조직들은 다양한 생태계 지원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누구나 쉽게 사회적가치에 대해 배우고 체험하는 워크샵도 열려 흥미를 끌었다.

또 지역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전국의 대표적인 로컬 크리에이터들의 제품을 현장에서 소개하고 판매하는 ‘SOVAC 마켓: 로컬존’도 운영됐다.

에코맘의 산골이유식과 루트컴퍼니 등 19개 기업이 각기 사회적가치를 담은 제품들을 선보였다. 11번가와 SK스토아의 라이브커머스를 통해 온라인 판매도 동시에 진행됐다.

SOVAC 조직위원장인 조대식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행복얼라이언스 사례를 예로 들며 “우리나라도 이처럼 적절한 연결과 협력이 따라준다면 더 빠르게 성장하고, 성장을 통해 더 큰 사회적가치를 만들어 내는 지속가능한 사회적기업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임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