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무위서 "실무진 아이디어 차원, 보고받은 바 없다" 밝혀

김주현 금융위원장. 사진. 구혜정 기자
김주현 금융위원장. 사진. 구혜정 기자

[데일리임팩트 김병주 기자]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최근 일각에서 불거진 소위 국책은행 우량자산의 시중은행 이관 논란에 대해 “추진할 생각은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김주현 위원장은 20일 오전 진행된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책은행의 우량 거래처의 대출자산을 일반 시중은행에 넘기는 부분을 계획‧논의한 것 아니냐는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논의된 바 없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정책금융기관의 역할이 변해야 한다는 이야기는 항상 있었고, 국정과제에도 이와 같은 기조의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는 내용이 있다”라며 “다만, 이번 논의는 실무진 차원에서 아이디어 중 하나로 검토된 것으로 이해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주형 위원장은 “해당 내용 중 공유할 부분이 있으면 공유하겠다”라면서도 “이 내용을 저를 비롯한 간부들이 보고받은 적은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최근 김주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산업은행 내 이관 가능한 약 106조5000억원 규모의 자산 가운데 약 18조3000억원 규모의 자산을 시중은행에 넘기는 시나리오가 담긴 문건을 확보했다며 이를 공개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임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