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미추홀구 결식우려아동 50명에게 1만3200 끼니 제공

아동 식단 관리하고 영양 상태도 점검

[데일리임팩트 이승균 기자] 행복얼라이언스가 배달앱 요기요와 함께 급격한 물가 인상으로 결식이 우려되는 아동의 끼니를 챙긴다.

행복얼라이언스는 배달앱 요기요 운영사 '위대한상상'과 산업가스 및 엔지니어링 전문기업 '린데코리아'와 함께 인천 미추홀구 결식우려아동을 위한 행복두끼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행복두끼 프로젝트는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들이 끼니에 대한 걱정 없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멤버사 기업과 지방정부, 지역사회가 서로 협력해 국내 아동의 결식문제 해결을 목표로 하는 행복얼라이언스의 대표적인 사업이다.

이번 프로젝트 지원 대상은 미추홀구 내 사각지대 결식우려아동 50명이다. 지원 기간은 1년이며, 총 1만3200식의 밑반찬으로 구성된 행복도시락을 전달하고 이들을 살핀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인천 미추홀구는 지역 내 급식 지원이 필요한 아동을 새롭게 발굴하고, 프로젝트 종료 이후에도 지자체 급식 지원 대상에 편입해 지속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요기요와 린데코리아는 도시락 제조를 위한 사업비를 기부하며, 행복도시락 사회적협동조합은 도시락 제조 및 배송을 맡아 해당 아동들을 위해 지속적인 식단 관리와 모니터링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요기요는 최근 행복두끼 챌린지와, 마음한끼 캠페인 등 행복얼라이언스와 함께 결식우려아동들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린데코리아는 행복얼라이언스 멤버사다.

지난 15일에는 프로젝트의 원활한 수행을 위한 참여 지자체 및 기업 간 협약도 체결했다. 

인천광역시 이영훈 미추홀구청장, 최종민 요기요 ESG팀장,  고봉순 행복도시락사회적협동조합 남구센터 이사, 조민영 행복얼라이언스 사무국 본부장이 협약식에 참석했다.

조민영 본부장은 “최근 전반적인 물가 인상으로 인해 결식우려아동들에게 영양가 있는 식사 제공을 유지하는 것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행복얼라이언스 관계자는 데일리임팩트에 "멤버사 및 지자체와 긴밀한 협력으로 결식우려아동들에게 양질의 식사를 계속해서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임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