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영업현장에 검사인력 파견 '현장 신속 대응'

사진. 전국금융노동조합.
사진. 전국금융노동조합.

[데일리임팩트 김병주 기자]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하 금융노조)가 예고한 총파업을 하루 앞두고 금융당국이 금융소비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당장, 파업 당일에 은행 본점 및 전산센터에 검사인력을 파견, 현장 상황에 신속 대응할 방침이다.

15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노조 총파업 대비 ‘금융권 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기관 별 파업대비 준비현황 및 대응계획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김소영 부위원장은 “우선적으로 파업 예정일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노사간 대화를 통해 입장차이가 원만히 조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계획대로 총파업이 진행될 경우, 금융소비자들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비상대응계획을 차질없이 시행한다는 방침도 밝혔다.

그동안, 시중은행들은 금융당국의 권고에 따라 은행별 자체 ‘비상행동계획’과 파업에 따른 전자금융거래 중단 등 비상사태 발생에 대비한 ‘IT 업무연속성계획’ ‘비상시 은행간 예금지급시스템’ 작동여부 등을 점검했다.

이 과정에서 발견된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필요한 보완・보강조치를 이미 완료한 것으로 전해진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데일리임팩트에 “특히 영업점에서의 대(對)고객 업무 관련해서는, 파업 시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영업지원 관련 필수인력을 확보・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도 총파업에 대비해 필요한 조치를 할 방침이다. 우선 파업 당일에는 은행 본점 및 전산센터 등에 검사인력을 파견, 전산 가동여부 등을 지속 점검할 계획이다.

특히, 현장파견 인력은 파업 참여인원과 해당 인원의 근무지 무단이탈 여부 등 근태관리의 적정성, 금융소비자 불편사항 등 민원접수 사례, 대체인력 투입현황을 비롯한 업무지시계획(BCP) 가동현황 등을 중점 점검한다.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사진. 금융위원회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사진. 금융위원회

김소영 부위원장은 “오늘부터 순차적 신청 접수가 시행되는 안심전환대출을 비롯해, 서민・취약계층의 어려움을 경감하기 위한 각종 민생안정 대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금융권에서 협조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중은행과 국책은행 노조를 포함한 금융노조는 큰 변수가 없는 한 오는 16일 전면파업에 돌입한다. 그간 노조와 사측(금융산업협의회)는 임금 인상률을 포함한 노조의 주요 요구사항에 대해 협상을 벌였지만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NH농협은행과 우리은행이 제한적으로 파업에 참여하는 등, 실제 파업 참여율은 예상보다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가장 최근 금융노조의 총파업이었던 지난 2016년 총파업 당시에도 전체 은행권 직원 수 대비 참가율은 15%, 4대 시중은행은 3% 수준에 불과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데일리임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