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누적치도 11.5%↓...BMW·벤츠·아우디 순

BMW그룹코리아가 최근 공개한 순수전기차 모델 ‘BMW i7’. 사진.BMW그룹코리
BMW그룹코리아가 최근 공개한 순수전기차 모델 ‘BMW i7’. 사진.BMW그룹코리

[데일리임팩트 김현일 기자]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7월 수입 승용차 신규 등록대수가 2만1423대로 집계됐으며 7월까지 누적대수는 15만2432대라고 3일 밝혔다.

이는 전월 대비 2만2695대보다 5.6% 감소, 전년 동기 대비 2만4389대보다 12.2% 감소한 수치다. 누적 대수도 전년 17만2146대 보다 11.5% 감소했다.

7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BMW가 5490대로 1위, 메르세데스-벤츠가 5456대로 2위를 기록했다. 아우디는 1865대로 3위를, 폭스바겐과 볼보가 1041대와 1018대로 각각 4, 5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쉐보레(1004대), 미니(945대), 포드(935대), 토요타(612대), 포르쉐(574대) 가 이으며 10위권 그룹을 형성했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 1만1488대(53.6%), △2000cc~3000cc 미만 6497대(30.3%), △3000cc~4000cc 미만 1359대(6.3%), △4000cc 이상 328대(1.5%), △기타(전기차) 1751대(8.2%)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7340대(80.9%), △미국 2616대(12.2%), △일본 1467대(6.8%) 순으로 나타났다.

연료별로는 △가솔린 1만481대(48.9%), △하이브리드 5569대(26.0%), △디젤 2720대(12.7%), △전기 1751대(8.2%), △플러그인하이브리드 902대(4.2%) 순이었다.

구매유형별로는 2만1423대 중 개인구매가 1만3119대로 61.2%, 법인구매가 8304대로 38.8%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4100대(31.3%), 서울 2713대(20.7%), 부산 800대(6.1%)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2930대(35.3%), 부산 1567대(18.9%), 경남 1037대(12.5%) 순으로 집계됐다.

KAIDA 관계자는 데일리임팩트에 “7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728대를 판매한 포드 Explorer 2.3, 638대를 판매한 메르세데스-벤츠 E 350 4MATIC, 530대를 판매한 BMW X3 2.0 순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임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