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암대와 산학연구…식물 생장 조건 분석 및 반영

LG전자가 연암대와 함께 식물생활가전인 LG 틔운 씨앗 키트를 다양화하고 식물별 최적의 생장 환경을 찾는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산학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 중인 육근열 연암대 총장(사왼쪽)과 오세기 LG전자 H&A연구센터장(부사장). 사진. LG전자.  
LG전자가 연암대와 함께 식물생활가전인 LG 틔운 씨앗 키트를 다양화하고 식물별 최적의 생장 환경을 찾는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산학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 중인 육근열 연암대 총장(사왼쪽)과 오세기 LG전자 H&A연구센터장(부사장). 사진. LG전자.  

[데일리임팩트 변윤재 기자] LG전자가 식물생활가전인 LG 틔운 씨앗 키트를 다양화 한다. 식물별로 최적의 생장환경을 찾는 산학연구를 추진해 향후 제품에 반영할 방침이다. 

20일 LG전자는 연암대와 식물생활가전 산학공동연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력으로 식물생활가전 틔운·틔운 미니에서 키울 수 있는 다양한 식물들의 생장 조건을 빅데이터로 분석한 후 최적의 조건을 찾아 제품에 반영할 계획이다. 

LG연암학원이 운영하는 연암대는 인공 광원을 이용한 스마트 농장 등 식물 연구를 위한 최첨단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전문 연구인력이 실험 전반을 모니터링하기도 한다. 스마트 농업기술 연구 전문성을 갖춘 만큼, 빠르게 제품 고도화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LG전자는 내다보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데일리임팩트에 ”조명의 밝기와 시간, 온도, 습도, 급수 주기 등을 데이터화한 후 체계적으로 분석할 예정”이라며 “식물마다 가장 잘 자랄 수 있는 조건을 찾아 보다 다양한 ‘반려식물’을 키울 수 있게 신규 씨앗 키트도 꾸준히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청치마상추·쌈추·로메인 등 엽채류 12종, 메리골드·촛불맨드라미·비올라 등 화훼류 5종, 루꼴라·페퍼민트·타임 등 허브류 5종까지 현재 총 22종의 틔운 씨앗 키트를 판매하고 있다. 

LG 틔운은 식물을 키우고 싶지만 관리를 어려워하는 소비자를 겨냥해 만든 식물생활가전이다. 채소를 재배해 섭취하는 데 집중해 온 기존 식물재배기와 달리 씨앗에서 싹을 틔우는 발아(發芽)부터 떡잎을 맺고 성장해가는 모든 과정을 즐길 수 있다. LG 씽큐 앱의 안내에 따라 물과 영양제만 주면 된다. 지난 3월에는 가격대를 낮춘 보급형 제품인  LG 틔운 미니를 출시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데일리임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